2008.04.17 00:25
posted by 최 원태

특정업체를 비난하려는 뜻은 아니다. 거론되는 업체들은 모두 견실하고 우수한 제품들을 만들어 온 중견업체들이다. 하지만, 기업은 기업이다. 의도하든 의도하지 않았든 이윤을 위해서라면 종종 바람직하지 않은 방향으로 나가는 경우도 있게 마련이다. 범람하는 정보화 시대이지만, 그 가운데에서 옥석(玉石)의 구별을 기업 스스로 해서 소비자에게 제시하라고 하면 그건 무리이다. 어떤 것은 소비자가 직접 해야 한다.

HDMI 케이블에 대해 잠깐만 언급하고자 한다.

며칠 전 후루텍에서 HDMI Xv1.3 라는 명칭의 HD급(?) HDMI 케이블을 발표했다. 길이는 1~20m까지 다양하고 가격은 1m가 280불, 20m가 1400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D급 HDMI 따로 있고, SD급 HDMI 따로 있다?)

이 케이블이 1m에 280불이라고 해서 유감이 있다는 것은 아니다. HDMI 케이블도 케이블은 케이블인만큼 그 차이가 크던 작던 케이블마다 성능 차이는 있을 수 있다. (단, 그 차이라는 것이 가격대를 생각할 때 너무나도 미미하다고 느끼는 적이 대체적이기는 하다.)

후루텍이 아니라, 몬스터나 오디오퀘스트 등도 비싼 가격대의 HDMI 케이블을 만들어 냈다. 비싼 케이블은 그만큼의 성능을 내느냐 아니냐는 것을 떠나, 일단 원가 차원에서 24K 골드 플레이트도 들어가고 은선도 듬뿍 집어 넣고, 쉴드 마감도 장난이 아니고... 아무튼 다르기는 뭔가 다르게는 만든다. 자본주의 시장에서 그런 식의 차별화 전략도 충분히 높은 가격대를 받을 만한 자격으로 간주될 수 있다. 이게 못 마땅한 사람은 안 사면 된다.

문제는 이거다. 단순히 음질 운운하고, 화질 운운하는 정도면, 고개를 갸웃갸웃하면서 살 수도 있고, 안 살수도 있는 것인데... 그 것이 아니라 HDMI 케이블에 따라 별도의 사용해야 하는 어떤 규격들이 따로 있고, 어떤 조건에서는 반드시 어떤 케이블을 쓰지 않으면 안 되는 기술적인 이유가 있고 하는 식으로... 이런 식으로 나가면 정말 곤란하다는 것이다. 소비자들은 순진하게 그 말을 그대로 믿을 수도 있고, 또 100% 다 믿지는 않더라도 내심 의심하는 마음을 항상 갖게 될 수도 있다.

위에 언급한 후루텍 케이블의 경우 이름(HDMI-XV1.3)이 암시하듯이 후루텍 측은 이 케이블은 HDMI 1.3 규격에 적합하며, 특히 120Hz LCD TV와 플라즈마 화면에 적합한 제품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이게 무슨 나뭇꾼, 금강경 낭독하는 소리인가. (못 알아 듣겠다는 뜻이다.) 하기는 케이블 제목 부터가 심상치 않다. HDMI Xv1.3이라... XV는 필경 HDMI 1.3 규격에 포함된 딥 컬러 범주의 XvColor를 겨냥한 것인듯 하다. XvColor가 기존 먼셀 좌표보다 월등 넓은 범위의 색영역을 갖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 것이 HDMI의 케이블 종류에 따라 접근성에 차이가 가려질리는 만무하다.
 
뭐랄까? 마치 태양까지 날아가기로 한 로케트가 두 대가 있는데, 그 중 한 대가 조금이라도 더 빨리 가기 위해 발사대를 10층짜리 빌딩 옥상에 설치했다면, 정말 더 빨리 도착하게 될까? 이건 넌센스이다. 삼국시대 풍속에 대해 90세 할머니가 70세 할머니보다 더 많이 아신다? 20년 더 오래 사셨으니까? 이 또한 코미디이다.

HDMI 케이블에 원가 높은 자재를 좀 더 많이 사용했다고, xvColor에 더 적합하다느니, 120Hz TV에 더 적합하다느니 하는 것은 어불성설(語不成說)이다. 차라리 기능적으로는 똑 같지만 실제 음질적으로 차이가 있다라고 감성적으로 접근하면 그건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다.

영상/오디오 관련 신제품 대부분이 HDMI를 채택하게 되면서, 최근 아주 급격히 그 수요가 늘어난 것이 HDMI 케이블, 스위처, 리피터 시장이다. 게다가 HDMI 버전이 여러 개 존재하는 바람에 실 사용자들이 HDMI는 골치 아프고 복잡한 것이라는 인식을 가진 면도 있다. 그래서일까. 요즘 HDMI 관련 제품 시장은 아주 복마전(殿)이다. 검증되지 않은 이론과 사이비 주장이 난무한다.

HDMI 스위처를 비교 테스트 하면서, "저역이 더 풍부해지고, 음색이 화사해지며...", "더 박진감 있는 소리와 빠른 응답성을 보이고 있는..." 등의 해괴한 평론이 등장하기도 하고 (※ HDMI 스위처를 가지고 이러한 차이를 구별해 낼 수 있다면 이건 황금귀도 박쥐귀도 아닌, '혀로 만든 귀'임에 틀림없다.), 심지어는 영상이 1080i 일 때와 1080p 일 때의 음질 차이가 있다, 영상 출력이 24Hz일 때와 60Hz 일 때도 역시 음질 차이가 있다는 식의 허무맹랑한 주장들이 난무하고 있다. (그러고보니 120Hz TV에 알맞는 케이블과 24Hz, 60Hz 음질 차이론은 일맥상통하는 바도 있다. 그런데 왜 요즘들어 갑작스레 케이블에 프레쉬 레이트 타령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루텍은 그 동안 좋은 제품 많이 만든 업체이다. 후루텍만 탓할 것도 없다. 얼마 전에 몬스터도 사장까지 나서 비슷한 주장을 한 바 있다. 모두 좋은 제품을 만들어 주었던 회사들이지만, 일단 현재 크게 펼쳐져 나가고 있는 HDMI 케이블 시장에서 고가의 마진이 보장되는 하이엔드 제품을 팔기 위해서는, 이런 식의 마케팅 기법을 사용할 수 밖에 없다고 강변할 지도 모른다.

어쨌든 독자들은 기능이나 기술적 스펙에서 등급이 다르다고 주장하는 HDMI 케이블에 대해서는 일단 경계하는 자세, 신중한 접근을 유지해주시기 바란다. HDMI 스위처라면 EDID의 호환성 문제가 정작 더 중요한 문제이고, HDMI 케이블이라면 장거리 시 리피터의 적용여부가 더 기능적으로 우선할 일이다. "120Hz 용 케이블", "더 따뜻한 음색의 HDMI 스위처", "영상 해상도에 따라 달라지는 음질을 보여주는 케이블" 등등의 이야기들은, 그저 세상이란 원래 다양한 사람들, 다양한 주장들로 섞여 있게 마련이라 그런 것이려니 하고 적당히 소화해서 들어 주시기 부탁드린다.

물론 이 말씀이 이 세상의 모든 HDMI 케이블이 모두 다 똑같은 성능을 낸다고 말씀드리는 것은 아니다. 그런 이야기는 결코 아니다. 단지 최근 난무하고 있는 HDMI에 대한 허황된 '기술적 주장'에 현혹되지는 말아야 한다는 뜻이다.

(최 원 태)

사용자 삽입 이미지
   △ Transparent의 Premium Video DVI 케이블 : 1500불 정도 했었던 것으로 기억이 된다.
Posted by hifi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heoaustin 2008.04.18 0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좋은 말씀입니다. 제가 PS3난에 HDMI의 지터에 대해 언급하기는 했지만, 인증도 못 받을 수준의 허접한 케이블이 아니면 지터 차이가 날 리가 없습니다. HDMI 오디오 클럭은 S/W로 제어되는 PLL에 의해 만들어지기 때문에 케이블의 물리적 특성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지요. 오직 송신측과 수신측의 기기에만 관련이 있습니다.

  2. Leo 2008.04.18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DMI 가 디지털 규격이므로 전송만 된다면 성능차가 있을수가 없다고 봅니다.
    저런걸 몇십만원이나 하다니 정말 미쳤다고 봅니다.

  3. Leo 2008.04.18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오님. 디지털은 말그대로 1,0인지 판단하는 것입니다.
    비트가 깨져서 들어오지 않는이상 성능차가 없다는 뜻입니다.

  4. jheoaustin 2008.04.18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오디오에 대해서는 HDMI 케이블의 영향이 없을 거라고 얘기했지만, 비디오에 대해서는 그렇게 자신있게 얘기하지 못하겠네요. 지오님이 왜 글을 지우셨는지는 모르지만, 비디오 전문가 분이 부연설명을 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5. jio 2008.04.19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공격하는것 같아 스스로 지웠습니다. 전 한때 일정 품질이상만 되는 케이블이라면 화질,음질차이가 없다는 주의자였는데..몸소 경험하고 나서 그 생각을 버렸습니다. 그리고 디지털에서도 디지털이니까 비트만 전송되면 같다는 말은 틀립니다. 그이유는 오디오시디하고 데이터시디(cd-r)하고 뭐가 다른지 또는 jpg와 bmp가 뭐가 다른지랑 같은 이유입니다.

  6. jheoaustin 2008.04.19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오님은 HDMI로 전송되는 오디오/비디오 신호가 케이블에 따라 비트가 틀려진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렇지 않다면, 음질도 차이는 없어야 됩니다. 화질은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실제로 비디오 클럭이 링크를 통해 전달되기 때문에 영향을 받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까요. HDMI로 전송되는 오디오는 S/PDIF와는 또 다른 상당히 특이한 케이스이죠. 오디오 클럭이 링크를 타고 다니질 않기 때문에요....

  7. .... 2008.04.21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오님 jpg와 bmp는 압축형식 이 다른 파일입니다. 당연히 차이가 나죠. 이건 x.264방식과 mpeg2방식의 동영상이 차이가 나는것과 동일한 거죠. 디지털 방식이라 하더라도 중간에 에러가 발생할 가능성은 언제나 있습니다만 화질에 확연한 차이를 줄지는 모르겠네요. 저는 1.5m케이블을 사용하는데 몇가지 써봤지만 별차이 없었습니다.

  8. jio 2008.04.22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mp = 무손실압축 .=. pcm
    jpg = 손실압축 = dd/dts .=. 264, mpeg2

    DVI, HDMI ? => 손실허용하는 전송포맷입니다. 비트만 전송되면 같다는 말은 결국 틀린말입니다.

  9. jheoaustin 2008.04.22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오님은 지금 logical format과 physical format을 혼동하시는 듯 한데, HDMI나 DVI나 송신측의 데이타와 수신측의 데이타가 차이가 없도록 전송하는 link입니다. 그 위에 압축 데이타를 보내던, 무압축 데이타를 보내던, 무손실 압축 데이타를 보내던 HDMI 링크 자체가 데이타의 손실을 허용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비트만 정확하게 전송이 된다고 차이가 없다는 입장은 아닙니다.

  10. tony 2008.04.23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vi는 TTL signal를 differential signal로 바꿔서 전송하는 것입니다. 선의 갯수와 더 먼거리를 전송할수 있게 신호 형태만 바꾼것이지요.. 손일 전송이라니요.. 말도 안됩니다. 전송중 signal이 깨질수는 당연히 있지만 약간 화질 더 좋아 졌다..뭐 이런 형태는 아니라고 봅니다. 전송중 signal이 깨질때 어느 부분이 깨질지는 아무도 모르므로 만약 깨진다면 특히나 영상에 있어서는 확연히 눈에 뛸것으로 보입니다. 다시 정리하면 노이즈가 있고 없고로 확연히 나누워 져야 한다는게 맞다는 거지요..

  11. kbnam 2008.04.27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DMI에 대한 허황된 '기술적 주장'에 현혹되지는 말아야 한다는 뜻이다 ???
    유감스럽게도, 글내용과 다르게 마무리가 되었군요. "기술적 주장" 이 아니라 "마케팅적 주장" 이라는게 맞겠지요.
    덧글에서 본대로, HDMI 규격에는 지터나 BER 만을 언급하는데 사실 가장 중요한 내용입니다. 이것만 맞춘다면 알루미늄이든, 금도금 이든, 은도금 이든 아무 관계가 없습니다. 만일 관계가 있다면 굳이 HDMI가 필요할까요? 비싸고 성능이 수백배 나은 광케이블 인터페이스도 얼마든지 있으니까요...

  12. kbnam 2008.04.27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 더 덧붙인다면, 소니 AV리시버에서 포트에 따라 차이가 난다고 소개가 되었는데 이것은 기술의 완성도 문제라고 보여집니다. 초기 AV리시버에서 DSP,ADC,DAC 제어 기술이 미흡했듯이 HDMI에서도 과도기적인 문제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칩설계나 펌웨어 문제 그리고 보드제작이나 케이블까지 전반적으로 완성도가 낮다고 보여집니다. 다만 여러문제가 케이블에 따라 영향을 받는것처럼 보여질수도 있기 때문에 착시현상 가져다주는 것이라 할수 있습니다.
    결론은...시간이 지나야 해결이 될거라는 것입니다.